검색대상 게시판

청구회추억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나무야나무야
더불어숲
강의
변방을 찾아서
처음처럼
이미지 클릭하면 저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영복 함께읽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주철환의 내 인생의 책]나무야 나무야 – 신영복

주철환 서울문화재단 대표

입력 : 2018.04.03 23:22:00 수정 : 2018.04.03 23:22:23

ㆍ마음속의 나무

아들의 방 옷장 위에는 몇 개의 동물인형이 있다헤어진 누군가로부터 받은 선물들이다아들은 치울 생각이 없는 듯하다미련이 남은 것인가?

 

슬쩍 한번 떠봤더니 답변이 참신하다. “인형이 무슨 죄가 있어?” 그 실용적’ 답변이 넉넉하게 들린다하기야 지금 없앤다고 과거가 사라지는 건 아니다.

 

아들의 방에는 책들도 동거한다마침 4월이고 내일은 식목일이다신영복 선생의 <나무야 나무야>를 꺼내든다삼일절에 유관순 누나가 생각나듯 식목일엔 신영복 선생이 떠오른다올해는 선생이 감옥에 간 지 50거기서 나온 지 30년 되는 해이다(시의성 챙기는 건 방송인 출신의 주특기). 감옥에서 20년이나 보냈지만 그는 복수심으로 이를 갈지 않았다오히려 먹을 갈아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이라는 불후의 명작을 썼다.

 

선생은 마음속에 나무를 심었고 나무를 키워 숲을 이루었다그 숲의 향기가 무성하다그가 지은 <더불어 숲>에는 이런 문장이 나온다. “()은 절반을 뜻하면서 동시에 동반(同伴)을 뜻합니다.” 모진 곳으로부터 받은 선물치고 고상하지 아니한가.

 

한때 불길하다 여겼던 (4자가 겹친) 44일이 지나면 식목일이다다음주 13일의 금요일이 지나면 곧바로 14일의 토요일이 온다.

 

낮과 밤이 혼재한 직장에 매여 집에도 못 오는 아들에게 메시지를 보내야겠다. “아들아 아들아젊음은 죄가 없다안 보인다고 미래가 없는 건 아니다.”

경향신문 경향닷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이강오의 내 인생의 책](1)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신영복_이강오_경향신문_20161127
[유홍준 칼럼] 최순우 탄신 100주년, 신영복 서거 1주년_한겨레신문_20170113
'관계론' 철학자 신영복의 함정_정문순_대자보_20160213
[주철환의 내 인생의 책]②나무야 나무야 – 신영복_경향신문_20180403
신영복 ‘나무야 나무야’ – 산따라 강따라 떠나는 당신으로부터의 사색_안중찬_넥스트데일리_20180727
신영복 <처음처럼> - 돌이킬 수 없는 인생, 매순간 처음처럼..._안중찬_넥스트데일리_2016.03.04
[조은아의 내 인생의 책](1) 나의 동양고전 독법, 강의 | 신영복 - 경향신문 2016.10.24
[서현의 내 인생의 책]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말년 병장 때 길 보여준 ‘금서’ - 경향신문 2014.07.09
‘고전’이라는 산에서 내려다본 미래 - 한겨레 2013.12.03
나의 스승 신영복, 함께 맞는 비’의 의미를 배우다 - 노회찬 (2013.01.07)
신영복 선생의 강의로 듣는 동양고전 읽는 법 - 신남희(매일신문 2012.11.29.)
파워포인트 딜레마 - 이원재(한겨레 2010.07.17.)
신영복과 文(學的)이라는 것 - 임규찬(기전문화예술 2007년 가을호)
그의 옥중서체가 형성되기까지 - 유홍준(1995년 서예작품집『손잡고더불어』)
‘처음처럼’ 신영복 ‘쇠귀체’의 역설의 힘 - 이동국(신영복깊이읽기 2007.10.06.)
우리 시대의 아름다운 스승 신영복 - 김윤태, 채호석, 김경원 (돌베개, 2003)
관계, 非근대를 조직하다(신영복의 관계론과 인간적 삶의 조직 ) - 강수진(석사학위논문, 2013)
신영복 한글 서예의 사회성 연구 - 김성장(석사학위논문, 2008)
신영복의 삶과 서예관에 관한 연구 - 김은숙(석사학위논문, 2003)
신영복의 서론(書論) - 김수천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