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대상 게시판

청구회추억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나무야나무야
더불어숲
강의
변방을 찾아서
처음처럼
이미지 클릭하면 저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영복 함께읽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경향신문 2014. 07. 09

[서현의 내 인생의 책](3)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말년 병장 때 길 보여준 ‘금서’


서현 | 건축가·한양대 교수



인생의 선택이 번민스러운 것은 미래를 알 수 없어서가 아니다. 선택과 미래가 바로 나의 것이기 때문이다. 숙영지의 밤하늘은 어두웠다. 나는 군인이었고 곧 인생의 방향을 정해야 했다. 제대 두 달 전 휴가에서 싸들고 온 것에는 금지된 물품, 책이 들어있었다. 그것도 무기수의 편지를 엮은 책이었다.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문장은 쉬웠으나 쉽게 읽히지는 않았다. 검열과 감시가 있어서가 아니었다. 글에서 드러나는 지독한 감수성이 자꾸 발부리를 잡았기 때문이다. 이제 20년을 복역하였고 여전히 미래가 닫힌 무기수가 그의 감정과 글에 무슨 분칠을 할 수 있을까. 그것을 일컫는 단어가 진정성일 것이다.


팬지꽃을 피우는 흙 한줌을 보고 부끄러워하고 감방 안에 들어온 귀뚜라미를 보고 신기해할 수 있을까. 그때 내 주위에 흙은 산더미 같았으며 거기에는 호명이 불가능하게 많은 생명이 묻히고 덮여 있었다. 전방의 초소에서는 귀뚜라미가 아니고 고라니가 출몰했지만 그들은 내 미래의 변수가 아니었다.


책 밖의 나는 가진 것에 심드렁했고 갖지 못한 것에 초조해했다. 책 속에 들어있는 인생은 내게 비교를 요구했다. 나의 어두운 시간은 사치스럽고 과분했다. 나는 내게 주어진 단 한번의 20대를 넥타이 매고 출근하여 출근부에 사인하며 보내지는 않겠다고 결심했다. 제대 후 나는 좀 더 자유로운 길을 선택했다. 연봉은 3분의 1이었고 해야 할 일은 거칠었다.


그 선택은 이어지는 사건들의 진폭을 훨씬 크게 부풀렸다. 예측하지 못했던 변수들이 속속 등장했다. 선택이 요구되었고 그 결과들이 꼼꼼하게 내 인생에 개입했다. 그러나 내게는 흔들리지 않는 기준이 하나 있었다. 나는 항상 어떤 선택이 미래의 나를 더 자유롭게 할지를 가늠했다. 다시 시간을 되돌려도 나는 같은 선택을 할 것이다. 바로 처음처럼.


List of Articles
제목
[조은아의 내 인생의 책](1) 나의 동양고전 독법, 강의 | 신영복 - 경향신문 2016.10.24
[서현의 내 인생의 책]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말년 병장 때 길 보여준 ‘금서’ - 경향신문 2014.07.09
‘고전’이라는 산에서 내려다본 미래 - 한겨레 2013.12.03
나의 스승 신영복, 함께 맞는 비’의 의미를 배우다 - 노회찬 (2013.01.07)
신영복 선생의 강의로 듣는 동양고전 읽는 법 - 신남희(매일신문 2012.11.29.)
파워포인트 딜레마 - 이원재(한겨레 2010.07.17.)
신영복과 文(學的)이라는 것 - 임규찬(기전문화예술 2007년 가을호)
그의 옥중서체가 형성되기까지 - 유홍준(1995년 서예작품집『손잡고더불어』)
‘처음처럼’ 신영복 ‘쇠귀체’의 역설의 힘 - 이동국(신영복깊이읽기 2007.10.06.)
우리 시대의 아름다운 스승 신영복 - 김윤태, 채호석, 김경원 (돌베개, 2003)
관계, 非근대를 조직하다(신영복의 관계론과 인간적 삶의 조직 ) - 강수진(석사학위논문, 2013)
신영복 한글 서예의 사회성 연구 - 김성장(석사학위논문, 2008)
신영복의 삶과 서예관에 관한 연구 - 김은숙(석사학위논문, 2003)
신영복의 서론(書論) - 김수천
NAVER 오늘의 책 <강의> - 2006.03.30
NAVER 오늘의 책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2008. 09. Wednesday
진보는 신영복을 다시 사색하라 - 강준만(한겨레21 2006년12월28일 제641호)
[책 읽는 대한민국/21세기 新고전 50권]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김형찬(동아일보 2005.09.30.)
[우리 시대의 명저 50] 신영복의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한국일보 2007.5.10.
[건국 600년 특별연재/책으로 본 한국 현대인물사⑥] 현대사의 감옥에서 발신한 ‘더불어삶’의 메시지 신영복 - 윤무한(신동아 2009.01.23)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