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대상 게시판

청구회추억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나무야나무야
더불어숲
강의
변방을 찾아서
처음처럼
이미지 클릭하면 저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영복 함께읽기

조회 수 89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odaybook.jpg

 

img_contents_00.gif

아…, 뭐라고 해야 할까. 이 책은 정말 제일 큰 폰트로 “제발, 절대, 꼭, 꼭 사서 읽어보세요”라고 한 뒤, 딱 끝마치고 싶은 책이다. 나온지 오래되기도 했고, 워낙 유명한 책이기도 한데, 나는 그 진중함이 부담스러워 미루고 미뤄두었던 책이기도 하다. 한편, 신영복선생의 <강의>는 예전에 인터넷신문에 게재될 때 틈틈이 읽다가 책으로 나온 이후 구입해놓고는 가부좌가 준비되지 않아서 아직도 책장에 꽂아 놓고 있는 상태다.

도서관에 신영복 선생의 저서 여러 권이 나란히 대출되지 않고 꽂혀 있었다. <나무야 나무야>,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더불어 숲>. <엽서>,도 같이 빌릴까 하다가 아무래도 책이 너무 무게가 나가기에 이건 다른 날 빌려야겠다 하고, 신영복 선생의 저서 중 고전으로 꼽히는<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들고 나왔다. 가져와서 읽다 보니 이 책은 증보판으로 예전에 나온 <감옥으로부터의 사색>과 <엽서>를 함께 묶어 내놓은 책이라 한다.

신영복 선생은 서울대를 졸업하고 숙대 강사를 거쳐 육사에서 경제학과 교관으로 있던 중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구속되어 무기징역을 선고받는다. 그것이 1968년. 이제 곧 마흔이 되는 사람들이 1968년생인데, 신영복 선생은 그때부터 1988년 8ㆍ15 특별가석방으로 출소할 때까지 20년 20일을 복역하였다고 한다. 이 책은 잘 알려져 있다시피, 그 시간을 영어(囹圄) 안에서 보내며 써 칠 척 담장 밖으로 내보낸 그의 저서이다.

img_contents_01.jpg  

1969년 남한산성 육군교도소에서 시작하여 1970년 안양교도소 1971년 대전교도소, 이후 1986년 전주교도소에 이르기까지, 수신인의 순서가 아니라 날짜별로 편지를 묶어 책으로 만들었다. 책을 보면 금세 알게 되겠지만, 신영복 선생이 쓴 엽서는 단순히 안부 인사를 전하는 것이 아니라, 담장 밖으로 내보내고 싶은 그의 사색과 사유, 단상과 철학들을 총망라하고 있다. (물론, 감옥 밖으로 나가는 엽서란 게 검열을 거치기 때문에 정말 깊은 속내는 털어놓지 못했을 수도 있겠지만.) 즉, “빠진 이빨을 담장 밖으로 던져버려서 일부 신체의 출소를 추구했던” 것처럼, 그의 소중한 생각들을 글로 출소케 한 것이 바로 ‘엽서’들이다.

간간이 멋진 서예와 그림을 그리기도 한 신영복 선생의 엽서. 그 세상 안에서, 처음에는 없던 계수씨가 생기고, 그로부터 태어난 조카가 출소 가까이에는 중학교에 입학한다. 또 어머니는 칠순을 넘기고, 거동이 불편함에도 공부하던 아버지는 두 권의 책을 쓴다. 이렇듯 문득문득 느껴지는 세월의 풍파. 그러나 저자의 마음가짐은 그다지 변하지 않는 듯하다.

img_contents_02.jpg

처음부터 그에게는 복역이나 구속에 대한 원망도, 자조 섞인 한도, 미련도 없었기 때문이다. 그는 그저 모든 상황을 받아들이고 감옥 안에서도 책을 읽을 수 있고 공부하는 자세로 살 수 있다는 것에 만족을 느끼면서 산 것처럼 보인다. 어쩌면 그것이 그가 살아남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었을지 모른다.

그의 엽서를 받는 가족들은 더 그랬겠지만, 그의 문장 하나하나, 생각 한 조각 한 조각이 모두, 가슴에 쿵쿵 와서 박히는 감동이 있다. 그리고 한없이 자신을 낮추는 겸허한 모습. 그것을 보면서 나 역시 조용히 주억거리게 되는, 그렇게 사람을 겸손하게 낮추는 신통력을 가진 문장이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이로써, 한참이나 뒤늦게 읽게 됐지만, 누군가 책을 추천해달라고 하면 거침없이 추천할 수 있는 자신있는 책을 얻은 것이다.

2006년 8월 신영복 선생은 성공회대 교수에서 퇴임하였다. 그리고 그를 기념하여 강준만 교수 등 몇 명이 모여 <신영복함께 읽기>라는 책도 출간한 모양이다. 어떤 식으로든 영혼이 고고한 선생을 책으로 만날 수 있다는 것은 행복이리라. 그리고 빌려온 이 책을 보면서 남편이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이 도서관에 있다니 나라 참 좋아졌구나”했듯, 이 책을 우리가 만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 그 무엇보다 감사할 일이다.

양말 세 켤레, 추석이었습니다.(117쪽) - 책 속 밑줄 긋기

제가 아버님의 편지를 받아들 때, 대개의 경우 편지의 사연을 읽기 전에 잠시나마 생각하는 마음이 됩니다. 이 짤막한 생각 속에 서서 저는 “자식은 오복에 들지 않는다”시던 어머님의 말씀을 상기하게 됩니다. (73쪽)

제비가 날아오니 봄이 되는 것이 아니라 봄이기 때문에 제비가 날아오는 터입니다. (93쪽)

각각 다른 골목을 살아서 각각 다른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한 방에서 혼거하게 되면 대화는 흔히 심한 우김질로 나타납니다. (212쪽)

어떠한 시냇물을 따라서도 우리가 바다로 나아갈 수 있듯이 아무리 작고 외로운 골목의 삶이라 하더라도 그곳에는 민중의 뿌리가 뻗어와 있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민중 특유의 민중성입니다. 부족한 것은 당사자들의 투철한 시대정신과 유연한 예술성입니다. (293쪽)

서로 어깨를 겯는 든든한 연대와 관계를 통한 우직한 진보를 말하는, 신영복 교수
img_artist.jpg
1941년 경남 밀양에서 출생하여 1965년 서울대 경제학과 및 동 대학원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1965∼1966년 숙명여대 경제학과 강사를 거쳐 1966∼1968년 육군사관학교 경제학과 교관으로 있던 중 1968년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구속돼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20년 20일을 복역한 후, 1988년 8월 15일 특별가석방으로 출소했다. 1989년부터 성공회대에서 강의해왔으며 1998년 3월, 출소 10년 만에 사면복권됐다. 1998년 5월 1일 성공회대 교수로 정식 임명되어 재직하다 2006년 8월 정년퇴임했다. 저서로는 <나무야 나무야>, <더불어 숲>, <처음처럼> 등이 있다.
img_artistbook.jpg
질곡의 한국현대사와 함께 해온 신영복 교수, 그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자
img_land_01.jpg
KBS <단박 인터뷰>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
20대, 30대를 보낸 감옥에서의 20년, 억울하고 원망스러운 세월이었을 텐데 어떻게 평정심을 잃지 않았을까. 감옥에서 그 자신보다 불행한 가정에서 태어나 범죄를 짓고 무기수가 된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며 그들도 묵묵히 받아들이는 상황에서‘과연 내가 내 비극을 크게 느껴야 할 권리가 있는지’ 반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출소 20년, 출간 20년을 맞은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를 만나본다.
img_land_02.jpg
SBS <SBS 스페셜> 신영복 교수의 금강산 사색
“감동적인 해금강 일출은 어둠에 묻힌 긴 수평선을 하나로 밝히며 새날을 열고 있었습니다. 백두대간의 허리, 금강산은 바야흐로 남과 북을 이으며 새날을 열고 있었습니다. 머지않아 남과 북의 숱한 사람들이 함께 만나는 겨레의 가슴이 될 것임을 의심치 않습니다.” - 금강산 해금강에서 함께 여는 새날 신영복 -
그가 살아온 삶에 저절로 고개가 숙여졌다 - 추천 리뷰

 ico_arrow.gif 네티즌 리뷰 더 보기


List of Articles
제목
[조은아의 내 인생의 책](1) 나의 동양고전 독법, 강의 | 신영복 - 경향신문 2016.10.24
[서현의 내 인생의 책]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말년 병장 때 길 보여준 ‘금서’ - 경향신문 2014.07.09
‘고전’이라는 산에서 내려다본 미래 - 한겨레 2013.12.03
나의 스승 신영복, 함께 맞는 비’의 의미를 배우다 - 노회찬 (2013.01.07)
신영복 선생의 강의로 듣는 동양고전 읽는 법 - 신남희(매일신문 2012.11.29.)
파워포인트 딜레마 - 이원재(한겨레 2010.07.17.)
신영복과 文(學的)이라는 것 - 임규찬(기전문화예술 2007년 가을호)
그의 옥중서체가 형성되기까지 - 유홍준(1995년 서예작품집『손잡고더불어』)
‘처음처럼’ 신영복 ‘쇠귀체’의 역설의 힘 - 이동국(신영복깊이읽기 2007.10.06.)
우리 시대의 아름다운 스승 신영복 - 김윤태, 채호석, 김경원 (돌베개, 2003)
관계, 非근대를 조직하다(신영복의 관계론과 인간적 삶의 조직 ) - 강수진(석사학위논문, 2013)
신영복 한글 서예의 사회성 연구 - 김성장(석사학위논문, 2008)
신영복의 삶과 서예관에 관한 연구 - 김은숙(석사학위논문, 2003)
신영복의 서론(書論) - 김수천
NAVER 오늘의 책 <강의> - 2006.03.30
NAVER 오늘의 책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2008. 09. Wednesday
진보는 신영복을 다시 사색하라 - 강준만(한겨레21 2006년12월28일 제641호)
[책 읽는 대한민국/21세기 新고전 50권]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김형찬(동아일보 2005.09.30.)
[우리 시대의 명저 50] 신영복의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한국일보 2007.5.10.
[건국 600년 특별연재/책으로 본 한국 현대인물사⑥] 현대사의 감옥에서 발신한 ‘더불어삶’의 메시지 신영복 - 윤무한(신동아 2009.01.23)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