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대상 게시판

청구회추억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나무야나무야
더불어숲
강의
변방을 찾아서
처음처럼
이미지 클릭하면 저서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글모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게재일 2015-04-07
미디어 더불어숲

인터넷 서점에서 예약 가능합니다.


담론예판.jpg


<책 소개>


『담론-신영복의 마지막 강의』는 『강의』 출간 이후 10년 만에 출간되는 선생의 ‘강의록’이다. 이 책은 동양고전 말고도 『나무야 나무야』,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등 선생의 다른 책에 실린 글들을 교재 삼아 평소에 이야기하신 존재론에서 관계론으로 나아가는 탈근대 담론과 세계 인식, 인간 성찰을 다루고 있다.

저자는 2014년 겨울 학기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대학 강단에 서지 않는다. 이 책의 부제를 ‘마지막 강의’로 한 이유이다. 선생의 강의실은 늘 따뜻하고 밝은 에너지가 넘쳐난다. 다루는 내용이 한문 고전일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문맥을 현재로 끌어내어 우리의 입장에서 읽기 때문이다. ‘공감’의 힘이다.

“우리의 교실이 세계와 인간에 대한 각성이면서 존재로부터 관계로 나아가는 여행이기를 바랍니다. 비근대의 조직과 탈근대의 모색이기를 기대합니다. 변화와 창조의 공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공감과 소통의 장(場) 신영복 선생의 강의실을 고스란히 책으로 옮겨놓았다. 팍팍한 삶 속에서 한 줄기 위로와 격려의 공간이 되리라 기대한다.



<출판사 리뷰>


우리 시대의 스승 신영복 선생 강의의 모든 것

 신영복 선생은 2004년에 『강의-나의 동양고전 독법』을 출간한 바 있다. 이 책은 ‘관계론’을 화두로 자본주의 체제의 낭비 구조와 황폐화된 인간관계를 근본적으로 성찰하는 동양고전 강의로, 강의를 녹취한 원고로 만들어진 책이었다.
『담론-신영복의 마지막 강의』는 『강의』 출간 이후 10년 만에 출간되는 선생의 ‘강의록’이다. 이 책은 동양고전 말고도 『나무야 나무야』,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등 선생의 다른 책에 실린 글들을 교재 삼아 평소에 이야기하신 존재론에서 관계론으로 나아가는 탈근대 담론과 세계 인식, 인간 성찰을 다루고 있다. 이 책 한 권에 선생의 사유를 모두 담아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신영복의 강의실, 위로와 격려, 약속과 음모, 공감과 소통의 장

 저자는 2014년 겨울 학기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대학 강단에 서지 않는다. 이 책의 부제를 ‘마지막 강의’로 한 이유이다. 선생의 강의실은 늘 따뜻하고 밝은 에너지가 넘쳐난다. 다루는 내용이 한문 고전일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문맥을 현재로 끌어내어 우리의 입장에서 읽기 때문이다. ‘공감’의 힘이다.

“우리의 교실이 세계와 인간에 대한 각성이면서 존재로부터 관계로 나아가는 여행이기를 바랍니다. 비근대의 조직과 탈근대의 모색이기를 기대합니다. 변화와 창조의 공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공감과 소통의 장(場) 신영복 선생의 강의실을 고스란히 책으로 옮겨놓았다. 팍팍한 삶 속에서 한 줄기 위로와 격려의 공간이 되리라 기대한다.


공부는 모든 살아있는 생명의 존재 형식이다

“인생은 공부다.”
공부는 살아가는 것 그 자체이며, 우리는 살아가기 위해서 공부해야 한다. 세계는 내가 살아가는 터전이고 나 또한 세계 속의 존재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공부는 정보와 사실을 익히는 것을 말하지 않는다. 자연, 사회, 역사를 알아야 하고 나 자신을 알아야 한다. 공부란 인간과 세계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키우는 것이다. 즉, 세계 인식과 자기 성찰이 공부다.
이 책에서는 동양고전 독법과 인간 군상의 다양한 일화를 통해 사실과 진실, 이상과 현실이라는 다양한 관점을 가져야 함을 이야기한다. 즉 추상력과 상상력을 조화롭게 키워나가야 한다. 우리가 공부하는 이유는 문사철의 추상력과 시서화의 상상력을 유연하게 구사하고 적절히 조화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기 위해서이다. 이러한 공부는 머리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하는 것이다. 그것은 사고의 문제가 아니라 품성의 문제이다. 그러므로 신영복 선생은 공부란 머리에서 가슴으로 다시 가슴에서 발로 가는 가장 먼 여행이라고 이야기한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재일 미디어
기타 신영복선생님 1주기 2016-12-21 더불어숲
기타 [예약판매] 만남, 신영복의 말과 글 2016-12-21 더불어숲
기타 신영복 선생님께서 타계하셨습니다 2016-01-15 더불어숲
기타 2015 만해문예대상 공적서 2015-07-26 더불어숲
기타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중국어판 2015-02-01 더불어숲
기타 공부는 머리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하는 것 『담론』 2015-07-17 채널예스
기타 신영복 『담론』에서 언급된 도서 2015-05-15 더불어숲
기타 『인문학 특강』교재 다운로드 - 『담론-신영복의 마지막 강의』에서 언급된 교재 2015-04-19 더불어숲
기타 신영복선생님의 새 책『담론-신영복의 마지막 강의』예약판매 중입니다 2015-04-07 더불어숲
기타 [안희정의 내 인생의 책](4) 청구회 추억 - 경향신문 2014.11.6 2014-11-06 경향신문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