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대상 게시판

청구회추억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나무야나무야
더불어숲
강의
변방을 찾아서
처음처럼
이미지 클릭하면 저서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글모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게재일 2010-08-29
미디어 연합뉴스_김하영기자

'경술국치' 통감관저 표석, 서울시 반대로 '무허가' 설치

 

시민단체 "치욕도 역사"서울시 "자랑스럽지 않은 역사" 반대

김하영 기자 2010.08.29 16:54:00

'경술국치' 통감관저 표석, 서울시 반대로 '무허가' 설치

 

'경술국치' 100주년이 되는 29일 서울 남산 옛 '통감관저 터'(현 서울소방재난본부와 유스호스텔 사이 공터)에 경술국치 현장임을 알리는 표석이 한국과 일본 시민단체들의 주도로 설치됐다. 그런데 이 표석에 대한 서울시의 입장이 애매해 표석의 운명이 불투명하다.

 

이날 오전 한국과 일본 시민단체로 구성된 '강제병합 100년 공동행동 한일 실행위원회' 회원들과 정관계 인사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표석 제막식에서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은 "평화를 기원하는 한일 시민단체들의 염원을 모아 이 표석을 세우게 됐다. 이 표석이 얼마나 지속되느냐에 따라 향후 동아시아의 역사도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실행위 야노 히데키 사무국장은 "이 표석을 통해 지금의 세대들이 강제병합의 역사를 계속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영복 선생이 글씨를 쓴 표석에는 "일제침략기 통감관저가 있었던 곳으로 19108223대 통감 데라우치 마사다케와 총리대신 이완용이 '강제병합' 조약을 조인한 경술국치의 현장이다"라고 새겨져 있다. 순종은 19010829일 조칙을 공표했다.

29일 열린 표석 제막식에서 이해학 강제병합100년실행위원회 한국대표, 장병화 독립운동가 유족대표, 김원웅 단재기념사업회장(오른쪽 여섯번째부터 여덟번째) 등 참석자들이 표석을 제막한 후 '친일파 청산'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무허가' 상태로 세워진 표석

 

서울시는 이 표석에 대해 다른 입장을 갖고 있다. 민족문제연구소 등은 서울시와 표석 설치에 대해 협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서울시는 지난 18'표석설치자문위원회'를 열어 "자랑스러운 역사가 아니며, 국민 정서상 반감을 가지는 경향이 강하므로 (경술국치) 표석 설치는 재고해야 한다"'통감관저 터'라는 표석 설치에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다른 이름의 표석을 세울 계획이다. 이 자리에는 원래 조선 철종 때 만들어진 '녹천정'(鹿川亭)이라는 정자가 있었는데 1884년 갑신정변 때 일본 공사관이 불에 타자 일본이 이 터를 빼앗아 정자를 허물고 새로 공사관을 지었으며, 1906년부터는 통감관저로 쓰였다. 강제병합 이후에는 1939년까지 총독관저로 사용됐다. 이에 서울시는 오는 10월께 '녹천정 터'라는 표석을 세울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민족문제연구소 측은 서울시와 합의하지 못해 일종의 '무허가' 상태인 셈이다.

 

이해학 한국실행위 상임대표는 이날 제막식에서 "가슴 아픈 역사가 시작된 이 곳에 표석을 세우자고 서울시에 건의했으나, 시는 '녹천정 터'로 이름을 변경하자고 말하는 등 수치를 감추려고만 했다""치욕의 역사라 할지라도 이를 보존하는 것이 후세를 위한 길"이라고 서울시를 비판했고, 임헌영 소장도 "나라를 빼앗긴 것도 부끄럽지만 그 사실을 안타까워 하지 않는 현실도 부끄럽다"고 말했다.

 

민족문제연구소 조세열 사무총장은 "흔적도 남아 있지 않은 녹천정이라는 정자에 어떤 역사적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서울시가 설마 강제 철거를 하지는 않겠지만, 한 자리에 나란히 '통감관저' 표석과 '녹천정' 표석이 세워질 지도 모르겠다"고 씁쓸해 했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재일 미디어
기사 관계론 철학자 신영복의 함정 2016-02-13 대자보_정문순
기사 '경술국치' 통감관저 표석, 서울시 반대로 '무허가' 설치 2010-08-29 연합뉴스_김하영기자
기사 '한국병합' 100년에 즈음한 한일 지식인 공동성명 2010-05-10 프레시안_안은별기자
기사 문 대통령이 신영복 선생 글 ‘춘풍추상’ 비서관들에 선물한 이유는? 2018-02-05 경향신문_김지환기자
기사 자세히 보아야 가깝다 청와대는 더욱 그렇다 2018-06-22 경향_김지환기자
기사 50+센터 남부캠퍼스서 신영복 선생 기획전 2018-06-15 한국인권신문_조건희
기사 故 신영복 "상 보다는 벌 받는 것으로 일생 마칠 것"… 만해문예대상 수상소감 '재조명' 2018-05-03 경인일보_디지털뉴스부
기사 김문수 “신영복은 간첩” vs 김종민 “신영복 책 한번이라도 읽어봤는지 의심” 2018-05-03 동아닷컴_윤우열기자
기사 신영복 선생 서화 특별전 ‘만남’ 국회에서 만난다 2018-05-02 내외통신_이유정기자
기사 '김일성' 운운하는 김문수, 책 좀 읽으셔야겠습니다 2018-04-20 오마이뉴스_원동업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 2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